자유게시판
사찰갤러리
행사갤러리
언론에비친법륜사
법륜사월보
부처님 말씀
서시   2017-08-26 (토) 16:10
최고관리자   98




newsletter_top_419-1[1].jpg

 

서시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점 부끄럼이 없기를,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워했다.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모든 죽어가는 것을 사랑해야지
그리고 나한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겠다.

오늘 밤에도 별이 바람에 스치운다.

 

윤동주 - 서시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귀한 것 
약속